신재생에너지 사업 확장…대기업 소속사 3개월간 44곳 증가
신재생에너지 사업 확장…대기업 소속사 3개월간 44곳 증가
  • 금국화 기자
  • 승인 2021.02.01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기업들이 속속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사업을 확장하면서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가 최근 3개월에 걸쳐 44곳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최근 3개월 간 대규모기업집단의 소속회사 변동 내용을 1일 공개하고 이 같이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기준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의 수는 총 2369개다. 지난해 11월1일부터 올해 1월31일까지 34개 집단이 총 97개사를 소속회사로 편입했다. 같은 기간 24개 집단은 총 53개사를 소속회사에서 제외했다.

신규 편입 회사가 많은 집단은 SK(22개), 삼천리(10개), GS(7개) 순이다.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한화(8개), IMM인베스트먼트(5개)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공정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대규모기업집단이 신재생에너지 관련 분야에서 사업을 확장했다고 설명했다.

OCI는 에스지씨에너지(구 삼광글라스)를 중심으로 군장에너지를 흡수합병하고 에스지씨솔루션을 분할설립해 신재생에너지 기반 종합에너지기업인 SGC그룹을 출범했다.

SK는 환경플랫폼업체인 환경시설관 등 16개사와 신재생에너지사업을 영위하는 쏠리스를 지분취득하고 태양광발전 회사인 아리울행복솔라를 신규 설립했다.

또한 대림, CJ, 네이버 등은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회사를 분할해 사업구조를 개편했다.

대규모기업집단이 지분매각을 통해서 계열제외 하는 사례로는 두산, 한국타이어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