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코로나 백신, 이젠 분배가 문제다"
빌 게이츠 "코로나 백신, 이젠 분배가 문제다"
  • 양유리
  • 승인 2020.09.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전염병 퇴치에 전념하고 있는 빌 게이츠 전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분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NBC에 따르면, 게이츠는 14일 언론 브리핑에서 "부유한 나라들만이 백신 입찰 전쟁에서 승리해선 안 된다. 백신이 잘못 분배되면 추가 사망자가 극적으로 증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이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노스이스턴 대학은 백신이 공평하게 분배되지 않고 선진국이 20억회 분을 비축한다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배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미국·일본·영국 등 선진국들은 20억회분 이상의 백신을 선주문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를 중심으로 빈국들이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는 국제적인 움직임도 존재한다.

게이츠 재단은 세계적 백신공급 연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인도의 백신 제조사 세럼인스티튜트(SII)와 함께 이르면 내년부터 중하위 경제 92개국에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빈곤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이 회당 3달러 미만에 공급되도록 지원하는 게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